여행기2012.07.06 12:27























니들이 이렇게 카레국을 좋아할진 몰랐다.

닥치고 쌀게

   

   

   

   

   

   

   

에이지상. 일본에서 이자까야 주방장이라고 한다.

배낭여행은 초급. 영어 시발 어휴 ㅋㅋㅋㅋㅋ 아예 못한다 영어는.

게스트하우스 주방 잠깐 빌려서 미소된장국 끓여줬다. 일본식 된장과 간장을 항상 갖고다녔음.

꼴에 여행부심좀 부려보겠다고 한국음식 일절 안먹고 다녔는데 미소시루먹고 지렸다 으잌ㅋㅋ 혀가 녹아들어가는 맛이었음.

   

   

   

   

   

   

   

여기는 블루시티라고 불리는 조드뿌르.

맞다. 영화 김종욱 찾기에 나오는 바로 장소다. 영화를 안봐서 어떻게 나오는지는 모르겠다.

신분제도가 있을 당시 고위 카스트만 저렇게 집에 파란칠을 있었는데 카스트제도가 폐지되면서 너도나도 집에 파란칠을 해서

저렇게 되었다. 우리나라 전쟁 쌍놈, 백정 할것 없이 족보 사들인거랑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미니어쳐모드로 찍어봤다.

   

   

   

   

피리부는 노인

   

   

   

   

   

전설적인 아말렛숍이다.(오믈렛샵아님)

   

한국어로 써있는 간판밑에 론리플래닛 마크 보이는가? 우리나라에서 SBS 생생정보통 방영! 이렇게 플랜카드 걸어놓고 홍보하는거랑 비슷하다.

맛은 지린다 존나 맛있다. 별거없는 오물렛인데 안에 들어가는 재료가 다양해서 선택이 가능하다.

근데 파리 시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파리 구라안까고 백마리는 넘는것같다. 그래도 괜찮다. 안났다.

아저씨는 머리가 주황색이냐면, 인도는 헤나로 머리염색도 많이 하는데 색이 빠지면서 저렇게 주황색으로 변한다.

아저씨 유쾌하고 인자하심.

   

   

   

   

   

이건 인도 대표적인 길거리 음식이라 있는 사모사.

삼각형의 만두 안에 카레, , 야채등을 넣고 튀긴 음식이다. 저정도 크기면 개당 5루피쯤 하는듯한화 120원쯤.

시발 저때 존나 어이없었던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애기를 안은 애엄마가 와서 구걸을 했다.

존나 가난하게 여행하고 있어서 일절 적선같은거 안했다. 매몰차게 외면했는데 하다하다 안되는지 내가 보는 앞에서 지돈으로 사먹더라.

지금 생각해도 어이없음.

   

   

   

   

   

으잌ㅋ 카레

니들이 여친이랑 에미없는 가격주고 사먹는 ''이라고 하는거다.

그러나 정작 현지 서민들은 '짜빠티' 많이먹음. 난은 가루도 고급이고 화덕에서 구워서 쭬깃쭬깃하지만

짜빠티는 그냥 거친 밀가루를 대충 반죽해서 위에 굽는거임. 퍽퍽하다.

그러나 거렁뱅이였기에 사먹을 엄두는 못냈다.

   

   

   

   

   

   

   

   

여긴 우다이뿌르.

유명한 성이다. 이름은 찾아봐야한다 기억안남

   

   

   

   

교복소녀들.

   

왼쪽 간판에 보면 베지 & 논베지라고 써있는데 인도에는 인도를 제외한 세계의 채식주의자들의 수를 합한 것보다

많은 채식주의자들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항상 채식, 비채식 메뉴를 구분해 놓는다. 이효리 보내야한다.

 역시 작은글씨로 '론리플래닛에 추천됨'이라고 써있다.

   

   

   

   

   

이런 좋은 식사를 하지 못했다. 없었으니까 시발 ㅋㅋㅋㅋㅋㅋㅋㅋ

동행이 먹은거였다. '탈리'라고 하는데 카레 정식이라고 보면 된다.

   

   

   

   

다람쥐가 겁이 없어서 저렇게 달려든다. 만질 수도 있다. 귀여워서 지린다

   

   

   

   

소찡.

인도인들이라고 해서 절대 안때리고 무조건 떠받드는 알았는데 그렇지만도 않더라

길막하고 있으면 후려갈기기도 .

모든 소가 같은건 아니고 암소, 특히 암소가 제일 신성하다.

   

   

   

   

배수가 안되서 비가오니 이지경이 되버렸다.

진짜 더러운거 신경 안쓰는데 저물이 똥물일 생각을 하니까 차마 못가겠더라.

존나 괘씸했던게, 숙소는 가야겠고, 발담그긴 싫어서 사이클 릭샤 흥정하니까 미친 시발 택시값을 부르더라. 20미터 가는데 ㅋㅋㅋㅋㅋㅋ

장난치지말라고 진상좀 펴주고 흥정하고 제값에

   

   

   

   

으악

   

   

   

   

   

핑크시티라 불리는 자이뿌르에 갔는데 물가는 모친이 출타했고 것도 없고 애새끼들은 사기만 쳐서

하루만에 도망나왔다. 솔직히 이때는 질질 짰다.....마땅히 밥먹을데도 없어서 식어빠진 사모사 사와서 방에서 혼자 쳐먹음 꾸역꾸역

   

   

   

   

짜이를 건네는 보안관성님

   

   

   

   

   

타지마할이 있는 아그라에 왔다. 방이 레알 한평반쯤 되냐?

100루피, 한화로 2500원쯤 된다.

아그라에서 미친짓했었다.

기차가 연착되는 바람에 11 넘겨서 아그라에 떨어졌다.. 노숙은 못하겠고 숙소는 잡아야겠는데

삐끼들이 가격을 개념없이 불렀다......결국 저렴한 사이클 릭샤 잡아타고 숙소 근처에 경찰서가 있길래

지도 보여주면서 경찰서로 데려다달라고 했다. 내가 지갑을 잃어버렸는데 경찰서에 연락해놔서 가는거고 기다리고 있을거라고 했다.

가로등 하나없는 칠흙같은곳을 릭샤꾼이랑 단둘이 가는데 으으 오줌지렸다......

지금에야 살아돌아왔으니 무용담이지만 장기밀매 당해도 할말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니까 게이들아, 밤에는 나다니지말자.

   

   

   

   

   

대망의 하이라이트 타지마할

   

으으 싼다.........!

교과서에나 보던것을 눈앞에서 보니 감격을 이루 수가 없었다. 아름다움!

여지껏 이렇게 아름다운 건축물을 적이 없다.

입장료는 에미없다. 750루피니까 한화 2만원 안된다. 인도 물가를 생각했을때 아주아주 비싸다고 보면 된다.

물론 현지인들은 10루피임. 에라이

   

   

   

   

... 타지마할로 가버려엇......!

   

   

   

   

   

사이클릭샤타고 시장구경했다. 저렇게 오르막에서는 릭샤꾼이 내려서 직접 손으로 끈다.

기분은 묘함.

   

   

   

   

   

한참 시장구경하는데 천막같은 곳에서 사람들이 음료수를 나눠주고 있었다.

나는 당연히 얼마냐고 물어봤는데 존나게 비웃었다.

이건 돈주고 파는게 아니라 신의 가호란다. 끄러웠다.......

   

   

   

   

이런 근본없는 길거리음식도 꾸역꾸역 쳐먹고 다녔다. 배탈은 안났다.

   

   

   

   

쥬얼리샵

   

   

   

   

쑥쓰러워하긴.

   

   

   

   

   

새벽이라 게이들이 있을지 모르겠다.

졸리다 시발 자야겠다.

3탄은 내일싼다

한번만 봐주세여...

   

<http://www.ilbe.com/100462856>에서 삽입

Posted by 네스터